당진시의회 송·변전설비 154KV 주변 지역 보상 및 지원 건의안 채택
당진시의회 송·변전설비 154KV 주변 지역 보상 및 지원 건의안 채택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의회는 지난 23일 제98회 당진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서영훈 의원이 대표 발의한 ‘송·변전설비 154KV 주변 지역 보상 및 지원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건의안을 통해 ‘528개의 송전선로 중 45%에 육박하는 15만4000볼트 송전선로 주변 지역 주민에게 어떠한 지원 근거도 전무한 실정’이라며 ‘세계보건기구가 지난 2002년 송전선로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발암 가능성 물질로 분류하고 있어 송전탑 주변에 살고 있는 것만으로도 암 발생 위협에 노출되는 것이고 환경적,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데 154KV 송전선로 주변 지역 주민에게 지원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국가 차원에서 송·변전설비 15만4000볼트 주변 지역 보상 및 지원 확대에 대한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히며 다음과 같이 건의했다.

하나, 산업통상자원부는 송전선로 주변 지역에 직·간접적인 피해를 주는 15만4000볼트도 보상·지원 범위에 포함해 공정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송·변전설비 주변 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라.

하나, 한국전력공사는 당진시뿐만 아니라 전국 15만4000볼트 주변 지역민들의 고통을 함께 해소하고 공감대 확산과 공정한 보상 등 합리적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

서영훈 의원은 “경제발전과 산업육성이 우선시 되었던 시기에 절대적으로 부족한 전력을 신속하게 공급하고자 설치되었던 송·변전 설비들로 당진시 주민들은 직·간접적인 피해를 안은 채 살아가고 있다”며 “피해 보상과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15만4000볼트 송전선로 주변 주민들의 소외감과 갈등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당진시의회는 ‘송·변전설비 154KV 주변 지역 보상 및 지원 건의안’을 채택하고 대통령실, 대한민국 정부(기획재정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대한민국 국회의장, 전국 지방의회, 전국 시·군·구, 한국전력공사에 전달해 송·변전설비 주변 지역의 주민에게 형평성 있는 보상금 지원 등 공정한 보상을 할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