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천안문화독립 페스타 포스터. (사진제공=천안시)
2022 천안문화독립 페스타 포스터. (사진제공=천안시)

[충남일보 차지현 기자] ‘2022 천안문화독립 페스타’가 25일 오후 5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27일까지 천안성성호수공원 방문자센터 일원에서 열린다.

천안시가 지원하고 재단법인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천안문화도시센터는 시민의 문화자주권이 실현되는 문화독립 천안에서 ‘문화독립도시 천안의 어제, 오늘, 내일’을 주제로 페스타를 개최한다.

천안문화도시의 지난 사업을 되돌아보고 올해 사업을 공유하며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시민과 소통할 이번 행사는 천안문화도시 아카이빙 전시와 시민이 기획·운영하는 130여 개의 전시, 체험, 공연, 그리고 천안문화도시 브랜드를 알리는 미디어아트쇼 등 전 연령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프로그램은 크게 25일 1~2년차 사업 리마인드, 26일 올해 3년차 사업 성과공유회, 27일 4~5년차 사업 방향 설정 및 새로운 참여자 발굴의 3가지 내용으로 구성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26일 초청토크쇼가 진행된다. 소설가 김탁환과 농부과학자 이동현이 ‘이야기하는 도시 – 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를 주제로 서울의 소설가와 곡성에서 살아가는 농부과학자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27일 초청강연에는 심리상담가이자 문화심리학자인 박상미 교수가 문화도시 천안 ‘함께’ 만드는 공감 스토리텔링을 전한다.

상설프로그램으로는 일몰 후 ‘천안문화도시의 밤을 빛내다’ 미디어아트쇼가 펼쳐진다. 천안문화도시센터가 보유한 11편의 콘텐츠를 재편집해 만든 작품과 천안문화도시 로고, 컬러, 팬턴 등 B.I.를 활용해 만든 작품을 상영하고, 건물 외벽에서는 모션 감지형, 야외 광장에서는 태블릿을 활용해 문자, 그림을 발송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체험을 진행한다. 

‘미션! 천안문화도시 C 코인을 잡아라’ 이벤트도 준비된다. 페스타 행사장 내 여러 가지 미션에 성공하면 C 코인을 제공하는데, 코인을 모으면 기념품 수령 또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 대학생 문화공연, 샌드아트, 난타, 버스킹, 토크쇼, 포럼 등 시민과 문화전문가가 함께 만드는 공연 프로그램을 비롯해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 전시, 체험 프로그램, 놀이행사도 운영된다.

30개의 부스존에서는 매일 새로운 내용의 전시,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열릴 예정이다.

천안문화도시센터 관계자는 “2022 천안문화독립 페스타는 천안문화도시 사업 중간 점검의 장이자 시민이 생각하는 문화독립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의 장”이라며, “모든 시민이 천안문화도시 사업을 알고 문화독립군으로서 능동적인 문화 생산자이자 주체가 돼 행사를 즐기고 시민의 문화자주권이 실현되는 천안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천안문화도시센터와 함께 ‘문화독립도시’ 비전 아래에서 시민들과 소통하며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문화독립도시 천안을 만들어가기 위한 거버넌스 구축 및 예술인지원 등 문화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