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위, 아래 차례대로) 대상 조호진 ‘철화: 스며들다’, 최우수상 김정우 ‘철화식기보관세트’, (오른쪽) 특별상 오정은 ‘개화’. (사진=계룡산철화분청사기연구원)
(왼쪽 위, 아래 차례대로) 대상 조호진 ‘철화: 스며들다’, 최우수상 김정우 ‘철화식기보관세트’, (오른쪽) 특별상 오정은 ‘개화’. (사진=계룡산철화분청사기연구원)

[충남일보 이연지 기자] (사)계룡산철화분청사기연구원은 오는 30일 공주시 아트센터 고마 컨벤션홀에서 제2회 ‘철화분청사기 산업이 되다’ 공모전 수상작 전시와 초대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100여점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최종 55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초대전에는 김대훈, 김병율, 김원석, 노혜 신, 안병국 등 도예가 16명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수상작 중 대상은 조호진 작가의 작품인 '철화: 스며들다'가 차지했다. 이어 최우수상은 김정우 작가의 '철화식기보관세트', 우수상은 박종욱 작가의 '가람 그릇'과 박종현 작가의 '달품반-달항아리 품 안의 반상기'가 선정됐다. 특별상은 오정은 작가의 '개화'에 돌아갔다.

또 전시회 개막 이튿날인 내달 1일에는 골프존 조이마루 1층 챔피언스홀에서 ‘철화분청사기의 산업화’를 주제로 한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이날 1598년 정유재란 때 일본에 끌려가 처음으로 일본 백자를 탄생시킨 이삼평 14대손인 가나가에 쇼헤이와 공예문화진흥원 최재일 본부장, 한국전통문화대 최성재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한다.

한편 금번 공모전은 충남도와 공주시가 지원하고 (재)골프존문화재단, 하나은행, 월간도예, (사)한국도자문화협회, (주)진합이 후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