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일보 김공배 기자] 세종시 나성동 어반아트리움을 거점으로 추진되는 ‘서비스로봇 실증사업’이 일부 상가만 우선 선정되면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세종시의회 김효숙 의원은 어반아트리움 P5분양자 대표 등 9명이 24일 오전 의원실을 찾아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진정서에 따르면 세종시가 과기정통부 주관 2023년 스마트빌리지 보급확산 사업 응모결과 ‘서비스로봇 실증 과제’에 선정돼 3년간 국비 30억원 등 사업비 37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총 길이 1.4km로 세계에서 가장긴 복합문화 상업시설인 나성동 어반아트리움이 이번 사업의 실증 거점으로 선정됐지만, 경비‧안내로봇이 보급되는 내년도 지원사업에 P1와 P3만 우선선정되면서 P2와 P5분양자들의 공분을 사고있는 상황이다.

P5분양자 김모 대표는 “어반아트리움 단지 중 P2의 경우 가장 먼저 준공되면서 최장기 공실 등 어려움을 겪고, P5 역시 단지 중 공실률이 가장 높아 다수 분양자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조금이라도 고려한다면 실증사업 혜택이 어느 한 곳 누락 없이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효숙 의원은 “3년에 걸친 실증사업으로 단계적 도입을 감안하더라도 하나로 연결된 어반아트리움 특성상 로봇 실증사업이 선택과 배제가 아니라 모두 진행되도록 로드맵을 짜야 한다”며 “상가 공실 장기화로 겪는 어반아트리움 분양주들의 어려움에 대해 종시가 보다 섬세한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상가 활성화에 일조하기 위한 이번 사업의 목적에 맞는 집행을 요구한다”며 “특히 어반아트리움 내 단지 누락 없이 사업 진행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공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 어반아트리움은 지난 2018년 P2(계룡더센트럴)를 시작으로 2019년 P1(파인앤유퍼스트원)과 P3(마크원애비뉴), P5(가로수길)가 준공됐고 현재 P4 구역(라라스퀘어)은 공사 중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