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발표회 우수상 수상
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발표회 우수상 수상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는 23일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을 수상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은 귀농·귀촌 지원 프로그램으로 도시 사람들이 농촌에 일정 기간 거주하며 일자리, 농촌 생활 등을 직접 체험하며 지역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발표회는 일반형과 프로젝트형 두 가지 분야로 심사가 진행됐다. 전국 총 119개 참여 마을 중 1차 서류 평가를 통해 선발된 일반형 5건과 프로젝트형 6건을 대상으로 발표심사를 거쳐 일반형은 최우수상 1건, 우수상 1건, 장려상 3건을 프로젝트형은 최우수상 1건, 우수상 1건, 장려상 1건을 선정했다.

당진시는 프로젝트형으로 추진한 우수사례 ‘백석올미마을 농부이야기 로컬에디터 양성과정’을 공용택 참가자가 발표했다.

시는 ‘백석올미마을 농부이야기 로컬에디터 양성과정’을 통해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 참여 청년들을 대상으로 백석올미마을에서 일어난 다양한 농촌 이야기를 글, 사진, 영상 등의 컨텐츠로 제작했다. 

이날 시는 ‘로컬에디터 양성과정'에 참여한 청년 도시민 4명 중 3명이 당진시에 정착한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을 수상했다.

공용택 씨는 “6개월간의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 모두에게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청년들이 귀농·귀촌에 대한 청사진을 그릴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해주신 당진시농업기술센터와 백석올미마을 운영진들의 많은 관심과 도움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