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는 최근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 현지에서 충남테크노파크와 함께 해양·수산 창업투자 지원사업으로 ‘2022년 수출 상담회’를 열고 총 1503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충남도는 최근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 현지에서 충남테크노파크와 함께 해양·수산 창업투자 지원사업으로 ‘2022년 수출 상담회’를 열고 총 1503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는 최근 카자흐스탄과 키르키즈스탄 현지에서 충남테크노파크와 함께 해양·수산 창업투자 지원사업으로 ‘2022년 수출 상담회’를 열고 총 1503만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체결한 수출 계약 규모는 8건 총 331만달러에 이른다.

도에 따르면 수출 상담회는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해양·수산 분야의 중소기업을 위해 바이어 발굴 및 판로 개척, 온라인 시장 진출 등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 이번 상담회에서는 현지 제품 동향 설명회, 현지 시장조사, 수출 상담 등을 진행했다.

해외 현지에서 진행한 수출 상담회는 지난 7월 베트남에 이어 올해 두 번째이며 지난달 27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30일 키르키즈스탄 비슈케크에서 각각 추진했다.

참가 기업은 도내 해양·수산 분야 기업 6개사이며 이들 기업은 키조개 육포, 해초 소금, 스틱 김자반, 마른김, 머드 화장품, 수질 개선제 등 지역 우수제품을 중심으로 수출 상담 활동을 펼쳤다.

또한 수산 식품의 내륙 국가 진출을 위한 홍보와 시식 행사 등도 병행해 인식 개선에도 앞장섰다.

특히 이번 상담회에선 보령 머드 화장품에 현지 바이어의 관심이 집중돼 향후 카자흐스탄 등 독립 국가 연합(CIS) 시장의 확대 가능성도 확인했다.

이응기 충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현지 소비 동향 조사, 바이어 발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독립 국가 연합 및 중앙아시아 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자리”라며 “후속 조치로 기업과 바이어 간 후속 수출 상담 및 수출·통관 관련 사후관리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재영 어촌산업과장은 “해외 바이어 및 소비자 요구사항을 반영한 수출용 제품 개발, 해외시장 개척 등 도내 해양·수산 기업의 수출 활성화와 수출 시장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