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안내 이미지.(논산소방 제공)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안내 이미지.(논산소방 제공)

[충남일보 전현민 기자] 충남 논산소방은 다양한 방법으로 재난 상황 신고가 가능한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를 홍보한다고 22일 밝혔다.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는 신고자와 119 종합상황실 상황요원 간 영상통화, 문자, 앱 등 다양한 방법으로 긴급상황 신고가 가능토록 제공하는 서비스다.

영상통화를 이용한 신고는 재난 현장을 영상으로 보여주며 신고가 가능해 음성통화가 곤란한 청각장애인이나 외국인도 충분히 긴급상황을 전달할 수 있다.

문자 신고는 119로 문자를 보내면 신고가 접수되고 사진과 동영상도 함께 첨부할 수 있다.

앱 신고는 ‘119신고’ 앱을 내려받아 신고 서비스를 선택하면 GPS 위치정보가 관할 소방본부 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강신옥 예방안전과장은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는 기존 전화 방식의 신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매우 유용한 서비스”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을 통해 시민들이 쉽고 다양한 방법으로 119 신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