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10일 기술원 대강당에서 ‘제2회 충남딸기농업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10일 기술원 대강당에서 ‘제2회 충남딸기농업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10일 기술원 대강당에서 ‘제2회 충남딸기농업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딸기산업 발전을 위해 시·군 딸기연구회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배기술 세미나, 신기술 및 농자재 전시 등 딸기 농업인의 정보습득과 화합의 장으로 마련했다.

행사는 딸기 농업인의 한마음을 전하는 결의문 낭독을 시작으로 김송겸 도 농식품유통과장의 ‘충남농산물 경쟁력제고향상 방안’, 김옥례 국립종자원 박사의 ‘딸기 품종보호와 종묘생산과 판매’, 위태석 농촌진흥청 기술협력국 박사의 ‘딸기 유통시장 특성과 출하전략’ 세미나가 진행됐다.

이어 박석신 목원대 교수의 ‘행복충전(당신이 ‘꽃’입니다)’, 남명현 기술원 박사의 ‘딸기 시들음병 종합대책’, 한민우 농업기술명인이 ‘딸기 육묘 신기술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세미나와 함께 행사장에는 냉난방시설, 스마트 시스템, 하우스 자재, 육묘포트, 작물보호제 및 영양제 등 다양한 농자재 제품이 전시돼 재배농가의 관심을 끌었다.

이두희 딸기연구소장은 “충남 딸기산업 발전을 위해 연구소와 도내 딸기 농업인이 협력해 전국 최고의 충남딸기를 만들겠다”며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내수 및 수출 전략형 품종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