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충남일보 김인철 기자] 국민의힘이 9일 오전 전국위원회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을 마무리했다.

이어 오후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지명하고 곧바로 재개된 전국위 회의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의결, 속전속결로 비대위 체제 전환이 마무리됐다.

비대위원장은 5선 중진의 주호영 의원이 맡는다. '주호영 비대위'는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비대위원 인선을 마친 뒤 가급적 이번주 안에 상임전국위를 열어 비대위원 임명 안건을 의결하고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사실상 막히는 셈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오전 9시에 국회에서 제3차 전국위원회를 열어 당대표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전국위가 오전에 총 3회에 걸쳐 당원들을 상대로 ARS(자동응답) 투표를 진행한 결과, 위원 정수 총 707명 중 509명이 투표에 참여하고 의결정족수 과반(354명)이 넘는 457명이 찬성 투표를 해 안건이 가결됐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2시에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대구 출신 5선의 주호영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공식 발표한 뒤 의원들의 추인을 받을 계획이다.

이어 전국위가 오후 3시30분부터 회의를 재개해 ARS 방식으로 주호영 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에 대한 표결을 실시, 주호영 위원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대위를 공식 출범시켰다.

이날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 절차가 완료됨과 동시에 최고위원회의가 공식 해산되고 이 대표는 '자동 해임'되면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가 끝나도 대표직 복귀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절차적 정당성을 문제삼으며 전국위 종료 이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오는 13일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앞서 이 대표는 상임전국위가 비대위 전환을 추인한 지난 5일 "가처분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며 "직접 법적 대응을 하겠다.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했다.

다만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정미경 최고위원과 한기호 사무총장을 비롯해 이 대표와 가까운 오세훈 서울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등이 이 대표에게 법적 대응을 하지 말 것을 설득하고 있는 점이 변수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인 17일 이전에 비대위를 공식 출범시킨다는 목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