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일보 김공배 기자]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5일 성명을 통해 최근 세종시의회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비롯된 잡음과 관련, "거대 양당의 구시대적 견제와 세력 다툼이 그대로 재현되고 있는 현실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다.

시민연대는 이번 4대 세종시의회는 대부분 초선인데다 여소 야대 형국이라 의정 활동 첫 단추인 의장단 선출을 원만하게 해낼 것인가에 대해 기대와 동시에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우려는 현실로 의장단 선출 과정부터 반쪽자리 개원식까지 첫 단추부터 파행으로 치닫는 세종시의회의 앞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원 개인 역량은 물론 의회 역량을 어떻게 키울 것인지를 논의하는 시간이어야 하고 대의기구로서 어떻게 역할을 다할 것인가를 고민할 때라고 꼬집었다.

이어 책임정치 정당공천제 취지가 무색하게 시민은 옆으로 제쳐두고 구시대적이고 명분 없는 견제로 시간을 보내는 세종시의회에 우리는 그 어느 정당에도 힘을 실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시민연대 한 관계자는 "역대급 낮은 투표율로 당선된 여야 시의원들은 51.2% 투표율과 투표를 행사하지 않은 48.8%의 세종시민 모두가 그들을 견제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