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인 금산군수 취임선서 모습[사진제공=금산군]
박범인 금산군수 취임선서 모습[사진제공=금산군]

[충남일보 박경래 기자]제50대 박범인 금산군수 취임식이 1일 금산다락원에서 개최됐다.

박 군수는 취임식에 앞서 칠백의총 및 충령사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취임식은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최소한의 예산으로 검소하게 화합의 마당으로 진행됐다.

박 군수는 취임사에서 “새로운 도전을 통해 금산의 희망과 행복을 키우며 밝은 미래를 열어나가야 할 시대적 소명을 안고 오늘 제50대 금산군수로 취임하는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금산은 생명의 고향으로서의 특성과 장점을 잘 살리고 진취적 기상을 바탕으로 세계를 향한 과감한 도전을 통해 지역의 활력을 되찾고 희망과 행복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이날 ‘생명의 고향 금산, 세계로 미래로!’라는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슬로건을 내걸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5대 중점과제를 밝혔다.

언급된 중점과제는 ▲인구가 늘어나는 금산 ▲경제가 살아나는 금산 ▲건강하고 즐겁고 자랑스런 금산 ▲금산 인삼약초산업 증흥과 세계화 ▲청렴하고 일 잘하는 군정시스템 등이다.

또한 “도전을 통해 희망과 행복을 키울 수 있다”며 “도전의 범위를 국내를 넘어 세계로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군수는 마지막으로 “맹자가 일을 성공시키지 못하는 것은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성공에 대한 의지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갈파했다”며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세계 속에 빛나는 금산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발맞춰 나가자”고 말을 마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