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자치경찰위원회는 2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 도 경찰청, 도 교육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논산·예산국토관리사무소,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연수원과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2차 대책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남자치경찰위원회는 2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 도 경찰청, 도 교육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논산·예산국토관리사무소,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연수원과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2차 대책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와 8개 교통유관기관이 교통사고로부터 도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해 힘을 모았다.

위원회는 2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 도 경찰청, 도 교육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논산·예산국토관리사무소,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연수원과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2차 대책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교통사망사고 원인 분석 정보와 매년 15% 감소 목표 달성을 위한 기관별 교통사고 감소 대책을 공유했다.

기관별로 분산 추진하고 있는 교통안전 대책 협업시스템 강화방안, 도민 교통문화지수 향상 방안을 협의했다.

도 경찰청은 교통사망사고 유발요인 분석 결과에 따라 사고다발구역 지정 및 교통체증지역에 대한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단속 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도와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국도 및 지방도의 사고위험지역 다발지점에 대한 도로 선형개량, 도로안전·교통안내시설물을 연차적으로 설치한다.

최근 3년간 교통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1번·21번·29번·32번국도와 615번·619번·645번·649번지방도는 중점을 두고 도로환경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로교통공단·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교통연수원은 도민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한 새로운 기법 전수와 도로·안전시설물 설치에 따른 교육과 홍보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노인 교통사망사고 감소와 어린이 보호구역내 사고예방대책은 중점 실천 과제로 추진한다.

위원회와 각 기관은 노인보호구역을 확대 지정하고 안전펜스와 시인성 확보를 위한 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어린이 보호구역은 과속카메라, 신호기, 과속방지턱 확대 설치 및 차도와 인도를 분리해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며 교통약자에 대한 홍보·교육활동도 강화한다.

이시준 사무국장은 “매년 교통사망사고 15% 감소를 위해 기관별 특별 대책을 추진하면서 정보공유와 협업체제를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위원회가 교통사고로부터 도민이 안전한 충남을 만드는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함으로써 기관 간 연계협력 시스템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