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꽃피는 충남’을 구현하는데 앞장서 온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가 30여 년 간의 공직생활을 접고 29일 퇴임식을 가졌다.
‘문화가 꽃피는 충남’을 구현하는데 앞장서 온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가 30여 년 간의 공직생활을 접고 29일 퇴임식을 가졌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문화가 꽃피는 충남’을 구현하는데 앞장서 온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가 30여 년 간의 공직생활을 접고 퇴임식을 가졌다.

이 문체부지사는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공직자로서의 마지막 여정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을 기억하겠다”며 “충남에서 여러분과 함께 문화가 있는 삶을 만들었던 소중한 기억을 오래토록 간직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부지사는 1989년 제32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문화콘텐츠산업실장, 문화예술정책실장, 종무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충남과의 인연은 2020년 1월14일 제14대 문체부지사로 취임하면서 시작됐다. 2년 반 동안 문화가 꽃피는 충남을 구현하는데 앞장서 왔다.

도민이 문화를 향유하는 품격 있는 충남 구현은 2020년 10월 도의 10년 중장기 문화정책을 담은 ‘충남 2030 문화비전’의 탄생으로 실현시켰다.

문화비전은 10년간 충남의 문화를 ▲문화권리 향상 ▲포용적 문화향유 서비스 제공 ▲미래 문화성장 기반 조성 ▲문화 협치 거버넌스 구축이라는 4개의 기둥 위에서 찬란히 꽃 피우도록 기획했다.

또한 충남미술관과 예술의전당, 한국유교문화원과 충남스포츠센터 건립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문화예술인 복지 지원센터와 충남관광재단이 출범해 제 역할을 수행 중이다.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와 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성공 개최 준비는 물론 안면도 관광지 개발 사업 등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이 부지사는 특히 주요 현안이나 예산과 관련해서도 중앙에서의 인맥을 활용해 충남도정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이 부지사는 “문화가 꽃피는 충남은 아직 완성형이 아닌 현재 진행형인 만큼 후배 공직자들이 그 길을 끊임없이 개척해 주기를 바란다”며 “저 또한 자연인으로 돌아가서도 문화 충남의 길을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퇴임사를 마쳤다.

양승조 지사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충남의 문화·예술·체육·관광을 잘 이끌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정말 수고 많으셨고 어디에 있든 문화 충남의 길에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고 퇴임을 축하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