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은 현장 교직원의 학생 자살예방 및 위기대응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28일 충청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 소강당에서 교직원 대상 게이트키퍼(자살예방 생명지키미) 연수를 운영했다.
충남교육청은 현장 교직원의 학생 자살예방 및 위기대응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28일 충청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 소강당에서 교직원 대상 게이트키퍼(자살예방 생명지키미) 연수를 운영했다.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교육청은 현장 교직원의 학생 자살예방 및 위기대응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28일 충청남도교육청과학교육원 소강당에서 교직원 대상 게이트키퍼(자살예방 생명지키미) 연수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7일 충청남도교육청남부평생교육원 2층 공연실에서도 남부권 연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연수는 교육부와 학생정신건강지원센터가 함께 개발한 ‘교사용 게이트 키퍼 프로그램(보고·듣고·말하기)’이 마련된다.

자살을 고민하는 학생들이 보내는 언어적, 신체적, 상황적 신호를 알아차리고 자살의 위험성을 파악해 위기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지킴이’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백소라 게이트키퍼 강사(천안봉서초등학교)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정서‧ 심리적 위기학생들의 수가 증가한 상태인데, 가장 가까이에서 학생들과 함께하는 선생님들이 개별 학생들의 위기 신호를 알아 차려 맞춤형으로 학생들을 지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