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류제화(가운데) 대변인이 보건복지교육분야 공약 검토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안정호(사진 왼쪽), 서미애(사진 오른쪽)인수위원.
23일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류제화(가운데) 대변인이 보건복지교육분야 공약 검토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안정호(사진 왼쪽), 서미애(사진 오른쪽)인수위원.

[충남일보 김공배 기자] 세종시장 인수위원회는 수준 높은 의료복지 도시 건설을 목표로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 설치 계획을 구체화한다.

인수위는 23일 인수위사무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보건복지교육 분야 주요 공약 검토 사항을 발표했다.

인수위 보건복지교육분과는 ‘수준 높은 의료복지 도시’, ‘어르신이 편안한 노인 친화도시’, ‘어린이와 여성이 행복한도시’ 건설을 목표로 최민호 당선인의 핵심 공약을 최우선 검토하고 있다.

특히 수준 높은 의료복지 도시 실현 방안으로는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를 5-2생활권에 설립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정상 세포에는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암세포만 표적 제거하는 중입자가속기는 ‘21세기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며, 전세계 13기가 운용 중이다. 국내에서는 서울과 부산에 각 1기씩 건설되고 있다.

인수위는 최민호 당선인의 핵심공약 과제 중 하나인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 건립을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과 연계해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자료 검토와 설득논리 개발 등에 착수했다.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가 세종에 건립되면 중부권 의료 인프라가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물론 나아가 행정수도 및 미래전략 도시로서 위상에 걸맞은 수준 높은 국제의료관광 도시로 도약이 기대된다.

노인정책 분야는 학생과 자원봉사자가 어르신의 복지서비스 신청, 디지털교육, 말동무·건강 확인 서비스를 펼치는 ‘어르신 깐부제도’가 구체적인 시행 방안 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외에도 농촌지역 노인층을 위한 ‘어르신 방문 진료서비스’와 스마트시계(활동량계), 혈압계, 혈당계, 체중계, AI생활스피커 등을 활용한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에 착수했다.

아동여성 분야 공약으로는 ‘직장맘 애로사항 지원센터 설치’ 방안과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 프로그램 확대’ 방안이 논의 중이다.

특히 직장맘 애로사항 지원센터는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직장맘을 위한 상담과 분쟁 해결, 고충 해결, 역량 강화, 경력 관리 컨설팅을 지원하는 기구로, 여성과 배우자, 자녀 등 가족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수위 류제화 대변인은 “보건복지 교육은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항으로 시민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영역”이라며 “시민 모두가 행복한 세종시를 만든다는 각오로 남은 기간 촘촘하고 두툼한 복지, 따뜻한 동행 실현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