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옥주현, 김호영.
(왼쪽부터) 옥주현, 김호영.

[충남일보 김미주 기자]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을 둘러싼 ‘친분 캐스팅’ 논란이 옥주현과 김호영 간의 고소전으로 번지자, 뮤지컬 1세대를 비롯한 동료 배우들이 고소 사태와 관련해 "정도가 깨졌다"며 자정을 촉구했다.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배우들은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무대를 만들어 준 무대 뒤 스태프들 또한 존중을,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해서는 안 된다"고 일침했다.

또 스태프들은 작품이 특정 배우를 중심으로 흘러가지 않게 중심을 잡고 모든 배우를 평등하게 대할 것을, 제작사에게는 배우와 스태프에게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되며 공연 환경이 모두에게 공정하도록 가장 선봉에 서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 이 사건이 고소 사태로 이어진 것은 모두가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방관해 온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며 "모든 뮤지컬인들이 동참해주시길 소망한다. 우리 스스로 자정노력이 있을 때만이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정 노력에 동참을 호소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는 사진을 게시한 배우 정선아 인트타그램 게시물 갈무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는 사진을 게시한 배우 정선아 인트타그램 게시물 갈무리.

선배들의 입장문 발표에 배우 김소현을 비롯한 최재림, 정선아, 최유하, 정성화, 박혜나, 신영숙과 민활란 감독 등은 성명문을 올리고 ‘동참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적으며 지지를 표하고 있다. 일부 배우들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특히 그동안 인스타그램 계정이 없던 차지연은 새로 계정을 만들어 첫 게시물로 공연장 객석 사진과 함께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이 배포한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을 붙여넣기도 했다.

또 23일 오전 뮤지컬 '베르테르', '레베카', '몬테크리스토', '엘리자벳' 등에 출연했던 이상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게 싫어 무대를 떠났지만 그래도 힘을 보탭니다. 선배님들 감사합니다"라는 글로 동참했다.

한편, 이번 논란은 지난 14일 배우 김호영이 ‘엘리자벳’ 캐스팅을 겨냥,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를 두고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 친분 캐스팅을 지적한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옥주현과 함께 ‘엘리자벳’에 캐스팅 된 배우 이지혜는 옥주현과 친분이 깊은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친분 캐스팅 의혹에 무게가 실렸다.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주연으로 옥주현, 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됐다. 2013년, 2018년 ‘엘리자벳’에서 엘리자벳을 연기한 김소현이 배제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옥주현은 억측을 하게 만든 원인 제공자들과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옥주현 측은 지난 20일 김호영과 네티즌 2명 등 3명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러자 김호영 소속사 측은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근거 없는 기사와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맞대응을 예고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