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쪽부터 안순기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 최승원 원장직무대행(진료처장), 나기량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사진제공=충남대병원)
사진 왼쪽부터 안순기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 최승원 원장직무대행(진료처장), 나기량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사진제공=충남대병원)

[충남일보 이잎새 기자] 충남대학교병원이 3년 연속 지역사회공헌 인정기관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안았다.

1일 병원에 따르면 충남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2022 지역사회공헌 인정제’에서 ESG경영 우수기관(LEVEL4 획득)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2019년부터 시작됐으며 지역 비영리단체와 협력관계를 형성,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꾸준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관(기업)을 발굴해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 주는 제도이다.

최종 인정기관은 내년 1월1일부터 1년간 인정제 엠블럼 사용권한을 부여받고, 사회공헌 컨설팅·교육,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는다.

2022년 지역사회공헌인정제 심사는 ESG 심사영역을 환경경영, 사회공헌(추진체계, 문제인식, 프로그램, 네트워크, 영향성과), 윤리경영 3가지 심사분야 25개 지표를 기준으로 진행됐다.

올해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대전역 시민건강증진실 운영, 취약계층 물품지원과 의료서비스지원사업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장내과 교수인 공공보건의료사업단 나기량 단장은 “3년 연속으로 지역사회공헌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걸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병원 구성원들과 함께 앞으로도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활성화 등 지역의 여러 기관들과 협력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