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 사고 부상자를 이동시키고 있는 모습.(계룡소방 제공)
산악 사고 부상자를 이동시키고 있는 모습.(계룡소방 제공)

[충남일보 전현민 기자] 충남 계룡소방은 23일 산악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버섯 등 임산물은 산림소유자의 동의를 얻은 경우에만 채취할 수 있다. 채취 허가를 받았다고 해도 관련 법에 따라 희귀·멸종 위기 식물 등은 채취할 수 없다.

소방에 따르면 야생버섯 등을 채취하려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대다수 등산로가 아닌 외진 곳을 다니는 경우가 많아 길을 잃거나 길을 헤매다 탈진과 부상을 입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소방은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지형을 잘 모르는 산을 깊이 들어가지 않기, 반드시 2인 이상 동료와 함께 산에 오르기, 체력을 보충할 수 있는 음식물 준비·섭취하기, 휴대전화를 반드시 소지하기, 해지기 1~2시간 전 산행을 마치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경남 119구조구급센터장은 “야생버섯 등 임산물을 채취하기 위해 외진 곳을 다니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일몰 1시간 전에 내려오는 등 안전사고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