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 설치
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 설치
진드기 기피제 배부
진드기 기피제 배부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보건소는 충남지역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주의를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부터 11월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생한다. 감염되면 고열, 식욕 저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및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야외 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는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되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치사율은 약 18.4%이다.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법으로는 ▲피부 노출 차단한 작업복 착용 ▲털진드기가 서식할 수 있는 주변 풀숲 제거 ▲야외작업 전 진드기 기피제 도포 ▲야외작업 수행 후 귀가 즉시 목욕 ▲작업복 세탁 등이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효과적인 치료제나 예방 백신이 없는 만큼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며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보건소는 관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보건지소, 진료소에 진드기 기피제를 배부하고 등산로와 공원 등에 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를 설치하는 등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