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주민설명회
시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주민설명회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가 추진하고 있는 ‘시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가속을 내고 있다.

시는 지난 1일 당진시농업기술센터에서 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하천 기본계획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시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인공구조물로 단절된 수생태계 연결로 건강성 회복, 생물 서식처 조성, 치수 안정성 확보 등 하천 생태기능 향상과 자연 친화적 친수 및 휴식 등 시민의 여가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사업 구간은 당진천 합류점부터 시곡동 윗구물천까지 약 4km이다. 사업비 약 280억원을 투입해 인공습지, 생태공원 등을 조성함으로써 주민 친화적인 하천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특히, 시곡천은 도시지역을 통과하기 때문에 주민들의 접근성이 우수하며, 함께 진행 중인 남원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사업 기간 2017~2024년, 총사업비 454억)과 더불어 자연 친화적 공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살기 좋은 도시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