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추진상황 보고회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추진상황 보고회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는 상수관망 블록 구축·누수 탐사 등 지방상수도 현대화를 위한 공사가 한창이다.

시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비 포함 총사업비 216억원을 투입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에게 안전한 수돗물 공급과 유수율 향상을 위해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 정비, 상수관망 블록시스템 및 유지·관리 시스템 구축 등 상수도 시설을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유수율은 정수장에서 생산해 공급된 총송수량 중에서 요금 수입으로 받아들여진 수량의 비율을 의미한다. 유수율을 높이면 소요되는 예산을 줄일 수 있다.

시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2020년 한국수자원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사업비 58억원을 확보해 당진 관내 전 지역의 상수관망 블록 구축과 관망 정비, 누수 복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이 완료되는 2024년까지 사업 대상지(합덕 배수 구역) 유수율을 8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 30일 위탁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와 추진 상황 보고회를 개최해 목표 달성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원활한 사업 추진에 노력을 박차고 있다.

구교학 건설도시국장은 “노후 상수도관 정비를 통해 유수율을 높여 시민들에게 더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