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경.
대전시 전경.

[충남일보 박진석 기자] 대전 도시철도, 지역화폐 등 최근 예산 문제로 논란이 불거진 주요 현안들의 해결 방안을 일부 제시하면서 민선8기 이장우호 첫 정책 방향이 윤곽을 드러냈다.

인수 과정에서 대전 현안사업이 대거 궤도를 이탈하는 등 적잖은 파장을 불러온 가운데 이장우 대전시장이 취임 즉시 해당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내놓으면서 관심이 쏠린다.

먼저 월간 한도액 조정 등의 미흡으로 재정이 조기 소진돼 하반기 운영에 차질에 생긴 온통대전은 연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캐시백 요율이 기존 10%에서 5%로 하향 조정될 전망이다.

이 시장은 온통대전 운영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으로 배분되는 지역화폐가 사용의 유무 등에 따라 캐시백 혜택이 제각각 달라지는 것은 불평등한 구조라는 이유에서다.

또 온통대전의 1년 예산은 2500억원으로, 민선8기 임기 동안 총 1조원의 예산을 청년주택, 기업유치 등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곳에 운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내놨다.

온통대전은 연말까지 심도 있는 검토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구조를 개선해 유지냐, 폐지냐의 내년 운영 여부가 결정된다.

사업비 증액으로 사업 지연 및 무산 우려 등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 트램은 기존대로 추진된다. 8년의 정책 결정을 뒤집는 건 시민에게 불행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트램은 이주부터 보완 작업 및 검토 추진에 들어가게 된다. 지금 가지고 있는 문제들은 전부 끌어내 재검토하고 시민에게 공개한 뒤 착공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3·4·5호선의 경우 이 시장이 강조하고 있는 ‘그랜드 플랜’ 안에 향후 대전 대중교통이 초고령사회로 접어드는 만큼 도시철도가 낫다고 판단,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 수립 시 같이 추진될 전망이다.

철거 문제로 말 많고 탈 많았던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국제적인 이벤트나 공연과 예술 등이 가능하게 설계 변경이 이뤄진다. 특히 향후 돔구장 건설 필요성이 요구됐을 때 건축이 가능하도록 기초 설계를 마친 이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주 중 최종 결제가 진행될 예정이다.

산하기관의 대대적 수술도 예고됐다. 이 시장은 현재 대전시 산하기관 중 업무 중복이 있는 기관이 너무 많아 혈세가 세고 있다는 것을 지적했다. 연말까지 산하기관들의 효과를 검토해 개편, 특정 단체를 위해 세금이 쓰이게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 시장은 “세금은 미래를 위해 쓰여야 한다. 당장은 효과가 보이지 않더라도 3년 뒤, 5년 뒤 시민에게 더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어떤 정책이든 신중하게 고민하되 신속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