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전경.
공주시 전경.

[충남일보 길상훈 기자] 충남 공주시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기본계획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조건부 승인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은 2024년까지 4년간 국비 49억원, 지방비 21억원 등 총 70억원을 지원받아 ‘지역과 사람과 공간을 잇는 공주시 공동체 경제 플랫폼 구축’을 비전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공동체경제 추진 주체 양성을 위해 주민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및 청년창업 공모전 등을 시행하고, 공동체경제 비즈니스 기반 구축을 위한 농촌유휴공간 리뉴얼, 공동체경제 센터, 창업비즈니스 공간 등을 조성한다.

시는 지난 2020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에 선정된 후 지난해 농촌신활력플러스 추진위원회 및 추진단을 구성한 뒤 정례회의와 주민 대상 사업설명회,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기본계획 승인을 위한 기반을 착실히 구축해 왔다. 

이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 중앙계획지원단 온‧오프라인 자문회의 및 수차례에 걸친 개별 방문 협의를 통해 기본계획에 대한 자문을 구하고 보완사항을 신속하게 개선해 기본계획 승인 시기를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용호 주민공동체과장은 “주민주도의 지역 활성화를 이끌 공동체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농업인과 청년, 여성, 시니어 등 다양한 공동체 주체들의 역량 강화 지원에 적극 나서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