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승 코레일 사장(왼쪽)이 16일 오후 구로차량사업소에서 전동열차 냉방 장치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코레일)
나희승 코레일 사장(왼쪽)이 16일 오후 구로차량사업소에서 전동열차 냉방 장치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코레일)

[충남일보 김태진 기자] 나희승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 사장이 16일 서울 구로와 영등포에 있는 차량기지, 시설‧건축‧전기사업소를 찾아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수도권전철 현장 안전 활동을 진행했다.

나 사장은 구로차량사업소에서 전동열차 관리 및 유지보수, 차량복구 장비 등을 살피고 여름철 열차 냉방 장치를 점검했다.

이어 구로역에서 역 개량 사업과 승무 현황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이용객 동선과 역사 증축 예정지를 둘러본 후 고객 안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영등포시설‧건축‧전기사업소에서는 선로 유지보수, 승강장 안전문 관리, 변전‧전력설비 유지보수 등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한 전동열차 운행을 위한 관리 현황 전반에 대해 살폈다.

조기한 코레일 구로역장은 “고객 동선과 승강장 안전문 등에 대한 철저한 관리로 혼잡한 구로역 이용 고객의 시민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수도권 전동열차는 하루 300여만 명이 이용하는 만큼 차량 정비뿐 아니라 승무, 시설, 전기 분야의 유기적 관리로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한 열차 운행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