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 선거 개표를 마친 2일 대전 동구청장에 당선한 국민의힘 박희조 당선인이 본인의 선거 사무소에서 선거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사진=박희조 캠프 제공)
6·1 지방 선거 개표를 마친 2일 대전 동구청장에 당선한 국민의힘 박희조 당선인이 본인의 선거 사무소에서 선거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사진=박희조 캠프 제공)

[충남일보 박진석 기자] 국민의힘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 당선인이 대전의 시작과 발전을 이끈 중심지 동구의 명예와 위상을 반드시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당선인은 2일 당선사를 통해 “이번 승리는 저의 승리가 아닌 변화와 혁신을 갈망하는 주민 여러분의 승리”라며 “이제 동구 교체의 시작이다. 혁신도시 문제부터 대청호 규제 완화 문제, 동서 교육·경제 격차 문제에 이르기까지 산적한 현안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에서 약속드린 여러 공약을 반드시 임기 내 실현해 보이겠다”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모두 함께 잘사는 동구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 쏟고 저를 지지하지 않은 분들의 뜻도 헤아려 균형 잡힌 구정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