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산단-대전TP, 중소기업 경영위기 선제 대응 위한 방안 마련 나서 (사진=대전산단)
대전산단-대전TP, 중소기업 경영위기 선제 대응 위한 방안 마련 나서 (사진=대전산단)

[충남일보 이진희 기자]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은 27일 대전산단 중소기업 선제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으로 대전TP(대전테크노파크)와 손을 잡았다.

본 협약식은 27일 대전산단에서 이뤄졌다. 이날 논의된 협약 사항으로는 대전산단 내 입주기업 경영 상황을 상시로 파악해 기업의 위기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양 기관의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기업지원 방안과 공동사업 모색 등이 있으며 이러한 부분들이 적극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뜻을 모았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내년부터 전국 19개 지역으로 확대되는 중소기업벤처부의 ‘중소기업 밀집지역 위기대응 시스템 구축 사업’에 공동 대응을 위한 기업 데이터 구축, 대전산단 입주 기업의 경영 상황 모니터링, 온라인 실태조사, 심층 현장조사 및 위기진단컨설팅, 위기예방계획 수립지원과 기타 사업 추진 등이 논의됐다.

이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과 홍보, 정보공유 등 실질적인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대전산단 김종민 이사장은 “대전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양 기관이 효과적인 기업지원 사업 발굴 위해 긴밀히 상호 협력과 공동 대응을 실행하고 올해 선정된 산업단지 대개조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대전산단 및 중소기업 활성화에 적극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