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는 ‘윤리실천주간’에 7대 윤리경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사진=코레일)
한국철도는 ‘윤리실천주간’에 7대 윤리경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사진=코레일)

[충남일보 김태진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전 직원이 참여하는 ‘윤리실천주간’을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윤리’가 연상되는 6월2일을 기업윤리의 날로 권장해 각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윤리경영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동참하고 있다.

코레일은 ‘기업윤리의 날’(6월2일)을 맞아 윤리실천주간을 운영, 윤리경영에 대한 임직원의 이해와 공감을 통해 조직 내 윤리문화 정착의 계기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코레일은 이 기간 직원 윤리의식 진단, 윤리골든벨, CEO의 윤리편지, 윤리실천다짐, 윤리특강, 인권존중 대국민 캠페인, 윤리·인권경영 워크숍 등 7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코레일은 우선 임직원 설문으로 윤리의식을 진단하고, 윤리상식을 확인하는 퀴즈행사를 갖는다. 윤리경영 추진 의지와 당부 사항을 담은 CEO편지도 직원 개개인에게 발송한다.

특히 이해충돌방지법 시행 등 변화에 맞춰 개정한 윤리헌장으로 ‘윤리실천다짐’ 결의를 갖고, 기업윤리 실천 방안을 주제로 전문 강사의 특강을 진행한다.

국민과 계열사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코레일은 국가인권위원회와 공동 캠페인으로 서울역 등 전국 KTX 주요 역사에서 ‘혐오와 차별을 넘어 누구나 존엄하게’라는 슬로건으로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포스터를 전시한다.

이밖에 계열사의 준법·윤리경영 체계를 세우고 인권경영 지원을 위한 정책 공유와 토론의 시간을 갖는 워크숍도 진행한다.

엄상흠 코레일 윤리경영처장은 “윤리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기 위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윤리실천주간을 운영한다”며 “임직원 모두가 윤리문화를 체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이해충돌방지법 시행으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공직자 윤리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윤리경영을 통해 도덕적이고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2020년 9월 윤리경영 전담조직인 윤리경영처를 신설해 윤리경영체계 확립, 마스터플랜 수립, 3無(부패행위, 갑질/괴롭힘, 성비위) 근절 운동 추진 등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12월에는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최초로 준법경영시스템(ISO37301) 국제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