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TP는 25일 ‘세종 중소기업 ESG경영 대상’ 실무위원회의를 열러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세종TP는 25일 ‘세종 중소기업 ESG경영 대상’ 실무위원회의를 열러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충남일보 김공배 기자] 세종테크노파크(이하, 세종TP)는 25일 ESG경영을 선도한 지역 우수 중소기업 선정을 위한 ‘세종 중소기업 ESG경영 대상’ 실무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실무위원회는 대전·세종 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세종지역본부, 한국표준협회 ESG인증센터, 하나은행 등 각기관의 ESG경영 관련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회의는 ‘세종 중소기업 ESG경영 대상’ 기업 선정을 위한 평가 방법과 지표의 구성 방안, 수상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방안 등 중소기업 ESG경영 도입을 통한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였다.

특히, 최근 유럽연합(EU)의 공급망 실사법 시행에 대비한 지역기업의 사전 위기대응을 위해서 선제적인 중소기업 ESG경영 도입에 대해 공감하고, 이를 계기로 지역중소기업의 인식개선과 확산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모색했다.

세종TP 김현태 원장은 “ ESG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으로서 세종 중소기업 ESG경영 대상이 인식개선의 기폭제가 될것”이라며 “선제적 도입을 위해선 유관기관의 연계·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