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래 행복청장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건설현장을 찾아 현장관계자에게 공사현황에 대해 브리핑받고 있다.
이상래 행복청장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건설현장을 찾아 현장관계자에게 공사현황에 대해 브리핑받고 있다.

[충남일보 김공배 기자] 이상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하, 행복청장)은 25일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건설 현장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건립 사업은 2019년 중앙행정기관 추가 이전에 따른 청사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20년 4월 착공해서 올해 10월 공사가 완료된다.

행복청은 신청사 건립으로 중앙행정기관간 업무 연계성을 강화하는 한편 업무공간과 시민개방 공간을 분리해 정부청사 보안과 시민 접근성이 조화를 이루도록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행복청장은 취임사에서 "항상 안전을 최상위의 가치로 사업을 추진할 것"을 당부한바 있으며, 앞으로도 행복도시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