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섭 진천군수 후보가 13일 인삼재배 농가를 찾아 일손봉사를 했다.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가 13일 인삼재배 농가를 찾아 일손봉사를 했다.

[충남일보 성기욱 기자] 송기섭 충북 진천군수 후보(더불어민주당)가 13일 자유총연맹 포순이봉사단·우석대봉사단 30여명과 함께 진천읍 신정리 소재 인삼재배 농가를 방문해 일손봉사에 나섰다.

이날 송기섭 군수후보와 봉사단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마음 한뜻으로 인삼꽃 따기에 구슬땀을 흘리며 농민들의 어려움을 함께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일손을 지원받은 김명숙 맹여사홍삼 대표는 “인삼꽃 따기는 양분이 위로 올라가는 것을 막기 위해 꽃을 제거해 주는 작업으로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 때문에 일손 구하기가 예년보다 더 어려워져 걱정했다”며 “다행히 송기섭 후보님과 봉사단의 자발적인 봉사가 일손 부족 해소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천가영 우석대 봉사단장은 “농사가 얼마나 어렵고 힘든지를 간접 체험하게 됐다”며 “농가에 작은 보탬이 돼 뿌듯하고 가슴이 벅찼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기섭 후보는 “이날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농촌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기업유치 세수 농업인 환원 등 농촌관련 공약을 우선 과제로 삼아 희망농촌 더불어 사는 세상이 되도록 농업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