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캠페인
금연캠페인
금연캠페인
금연캠페인

[충남일보 서세진 기자] 충남 당진시는 제35회 세계금연의 날(5.31.)을 앞두고 각종 금연캠페인에 나섰다.

세계금연의 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담배 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1987년에 처음으로 지정해 매년 전 세계적으로 금연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시는 지난 12일 신평중‧고에서 교사와 학생들, 보건소 직원들이 함께 등교 시간을 활용해 흡연의 폐해와 금연의 중요성을 알리는 홍보 물품·책자를 배부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당진시청 1층 로비에 금연홍보관을 운영하고 5월과 6월 중 합덕여중, 서야중 등 5개 학교에서 추가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시는 유치원·어린이집 94개소 4023명 대상으로 유아 흡연 예방 교육을 교사와 학부모 주도하에 실시할 수 있도록 퍼즐을 이용한 교구 및 동영상을 지원하고 있다.

상반기 중 관내 사업장 6개소를 대상으로 금연홍보 부스를 운영해 금연클리닉 이용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정성숙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이 자발적으로 금연해 참여해 지역 내 흡연율 감소와 건강한 금연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