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충남일보 박진석 기자]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2일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확인됐다고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평소 야외 활동이 많은 유성구 거주  60대 여성이 고열 및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여 지역 내 대학병원에서 치료 받던 중 중화 혈소판감소증으로 확인되어 검체 유전자분석을 실시한 결과 최종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2013년 첫 SFTS환자가 보고됐고 대전 및 충청권에서 지난 2017~2021년까지 5년간 171명이 발생해 그중 30명이 사망해 약 17.5%의 높은 치명률을 보였다.

SFTS는 주로 4~11월에 원인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도),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예방백신은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는데 치명률은 국내 평균 18.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