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수 자치행정국장이 11일 상황실에서 산불피해 아동 복구지원금 기탁식을 열고 기념촬영하는 모습,좌부터 박노수 자치행정국장, 산불피해 아동 가정(아버지), 유혜영 본부장(사진제공=서산시)
박노수 자치행정국장이 11일 상황실에서 산불피해 아동 복구지원금 기탁식을 열고 기념촬영하는 모습,좌부터 박노수 자치행정국장, 산불피해 아동 가정(아버지), 유혜영 본부장(사진제공=서산시)

[충남일보 송낙인 기자]국제아동권리NGO 세이브더칠드런이 11일 서산시에 산불피해 아동 지원금 4000만원을 지정 기탁했다.

상황실에서 열린 기탁식에는 박노수 자치행정국장, 유혜영 세이브더칠드런서부지역 본부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4월 운산면 산불로 인해 주택이 전소된 아동 가구 지원에 써달라며 복구지원금을 전달했다.

시는 기탁금을 주택 신축 지원을 위해 전달하고 건축 추진상황도 모니터링해 나갈 계획이다.

유혜영 본부장은“ 산불 피해로 어려움 겪는 아동을 위해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박노수 자치행정국장은 “보내주신 기금을 통해 피해가족이 빠른 시일 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충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